당연한 일상의 특별함
: 소소한 일상을 특별하게 받아들이는 지혜

 

 

 

 

 


그림 1. 매일 당연하게 반복하고 있는 일상이 과연 당연할까? 당신이 당연하다고 여기며 반복하는 일상을 더 이상 반복할 수 없게 된 사람들에게 일상은 어떤 의미일까?

 

  살다보면 ‘작은 일에 감사할 줄 알아야 한다’, ‘작은 일에 행복을 느낄 줄 알아야 행복하다’는 말을 들을 때가 있다. 그러나 도대체 어떻게 해야 작은 일에 감사할 수 있을까? 어떻게 해야 작은 일에도, 일상의 소소한 반복에도 감사할 수 있을까?


  Bhattacharjee와 Mogilner(2013)의 연구는 이 질문에 대한 한 가지 답을 보여준다. 연구자들의 질문은 20~30대와 같이 살아온 시간보다 살아갈 시간이 많이 남았기에 미래에 초점이 맞춰진 사람들과 60~70대와 같이 살아온 시간보다 살아갈 시간이 짧기에 현재에 초점이 맞춰진 사람들이 특별한 일과 일상적인 일에서 지각하는 행복과 삶의 의미가 다른지에 대한 것이었다.


  이를 알아보기 위해 18~79세 사이의 221명의 참가자들을 모아 평균연령이 37세를 기준으로 1표준편차 아래인 사람은 젊은 사람(younger)으로 1표준편차 높은 사람은 나이 많은 사람(older)으로 구분한 후, 소소한 일상과 특별한 일에서 지각하는 행복을 측정하였다. 소소한 일에는 ‘가족 혹은 친구와 함께 보내는 시간, 산책하기, 맛있는 것 먹기, 여가시간에 쉬기’ 등이 있었고, 특별한 일에는 인생의 마일스톤이 될 수 있을 만한 사건들인 결혼, 졸업, 취업, 여행과 새로운 문화 체험 등이 있었다.


  행복은 이 일은 당신을 얼마나 행복하게 하나요?(How happy does this experience make you?)라는 질문에 9점 척도(1: 전혀 그렇지 않다, 9: 매우 그렇다)로 응답하면서 이루어졌다.